최근 비트코인의 열기가 대단하다.

 

누가 100만원 넣고 수십억 벌었대!

 

꿈 같은 소리 인데, 꿈이 아니라 현실로 나타난것이 비트코인이다.

다만 필자는 투기와는 다른 면으로 가상화폐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다.

 

우선 가상화폐 이것의 정체를 알 필요가 있다.

간단히 말해서 블록체인 기술로 만들어지는 가상화폐이다.

 

블록체인?

 

간단히 풀면 일반 화폐는 A가 신용카드로 10000원의 물건을 샀다.

그러면 이 거래 내역은 신용카드회사와 A만이 알게 된다.

[그리고는 나중에 10000원 내놓으라고 할거다.]

 

블록체인은 이와 조금 다르다.

A가 가상화폐로 10000원 가치의 코인으로 물건을 구매하고 코인을 지불했다.

이럴경우 A가 구매 해서 지불되었다는 것을 전세계 모든 사람이 인식이 가능하다.

쇠사슬이 연결되어있듯이 전부 연결되어 있다는 의미이다.

 

다만 여기서 봐야할 것은 신용카드의 거래내역과 비트코인의 거래내역은 블록체인으로 되었냐 안되었냐 차이이지,

결국 신용카드보다 발전된 신용거래나 마찬가지 아니냐? 라는 말이 나올수 있다.

그러나 이는 조금 다르다.

 

현재 자주 나오는 말이 바로 현금화 이다.

 

신용거래는 거래내역을 남기고나서, 거래한 사람에게 대금을 현금으로 청구 한다.

계좌거래또한 마찬가지다.

 

계좌거래 = 현금화 = 신용거래

 

전부 같은 말이나 다름 없도록 시스템이 갖추어져있다.

 

반면 가상화폐는 다르다.

 

한국은행. 이하 한은은 가상화폐를 화폐취급하지 않고있다.

이는 무슨 말일까?

 

계좌거래  != 비트코인 != 현금화

 

이런 구조이다.

비트코인은 즉시 계좌거래가 가능하지 않다.

현금화 또한 가능하지 않다.

화폐로서 가치를 인정 받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비트코인은 현금화가 불가능 하다.

 

 

잠깐!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현금화 되는데요?

 

그렇다. 현금화 된다.

정확히는 비트코인은 거래소가 있기에 현금화 가능 한것이다.

 

비트코인 => 거래소 => 계좌거래  => 현금화

 

이런 구조를 거쳐서 현금화가 가능하다.

즉 은행에서는 비트코인을 현금으로 바꿔주고 있지 않다.

 

 

필자도 개발자이고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일하는 개발자들하고 안면도 있고 내부 돌아가는 이야기도 알고있다.

한달 이면 거래소도 하나 뚝딱 만들 정도로 이해를 하고 있다.

처음에는 그냥 이런게 있구나. 거래소가 만들어지는구나. 정도로 생각 하고 있다가 문뜩 생각해보니, 어딘가 이상한 점이 느껴지기 시작 했다.

 

한은에서 현금화를 해주지 않는데 돈이 되고 있다?

 

명백한 오류. 이 오류가 어디서 오는걸까?

답은 간단하다.

 

거래소가 돈을 주고 있는거다.

거래소가 비트코인을 돈으로서 인정해주고 그 코인 만큼 가상계좌에 돈을 지급 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이 이야기는 성립되지 않는다.

 

역으로 말하면 이건 이런 의미도 가진다.

거래소가 망하면 코인은 그 가치를 인정 받지 못한다.

이번에 거래소 하나가 망하면서 75% 환불이 이루어졌다.

다만 이게 0%가 될지는 누구도 장담 못한다.

 

그럼 비트코인이 정말 가치가 있을려면 어떻게 되어야 할까?

필자는 이 질문에 한 가지 절대 조건이 필요하다 생각 되었다.

비트코인은 현물화가 되어야 한다.

이게 절대 조건이다.

 

의외로 현금화는 의미없다.  현금이라는 것도 가치 기준을 판단하기에 애매모호한 경계에 있기 때문이다.

현물화가 중요하다.

상인이 그 가치를 인정 하고 코인과 물건의 거래가 성립 된다면,  가상화폐는 진정한 화폐로 인정 받는것이다.

현물화가 된다 = 현금화가 된다는 의미가 된다.

은행이 아무리 거래를 인정 하지 않는다 해도 이는 화폐로서 인정을 받을 수 밖에 없다.

 

이것이 현재 가상화폐의 가치에 대한 이해라면 두 번째는 조금 쇼크한 이야기 이다.

 

FTA 왜 복잡하게 만드는가?

 

가상 화폐 이야기하다 왜 FTA 이야기 일까?

결론만 말하면 관련이 깊다.

 

가상화폐중에 리플이 나온 이유. 그 배경을 알아보자.

국가간 은행의 거래를 수월하게 하기 위해서.

이걸 다르게 표기하면, 자유무역의 수단으로 쓰기 위해서.

 

자유무역!

 

큰 나라가 작은 나라의 자본시장을 쉽게 농락 할 수 있는 마법같은 단어이다.

 

갑자기 또 뚱딴지 같은 소리인가?

그렇다면 이렇게 표현해 보도록 하자.

 

2200만원 짜리 1 bitcoin 을 약 100개 사용했다 치자.

그러면 약 22억이 된다.

말이 화폐이지 따지고 보면  bitcoin은 컴퓨터로 만든 데이터 쪼가리이다.

이걸 중국에서 100개 사용해서 한국에서 인삼을 사간다고 치자.

이 거래에 소모된것을 비교해보자.

 

중국이 소모한것은? 데이터 쪼가리.

한국이 소모한것은? 인삼 22억치 분량.

 

이게 수조억 단위의 거래를 한다 치면…?

 

이제 조금 위화감이 느껴지는가?

가상화폐의 유입과 거래로 무역을 하면, 무조건 가상화폐로 지불한 나라가 유리한 셈이다.

자본이 국외로 아주 쉽게 빠져나가는 격이 된다.

 

 

분명 블록체인 기술은 남는다.

가상화폐는 진짜 화폐의 대체수단이 될 날이 올것이다.

다만 지금 가상화폐들의 가치는 사라질것이 분명하다.

통합되어서 중앙 집중 관리가 되는 전자화폐가 아닌 이상, 그 가치는 없다.

그나마 분량을 정해서 찍는 리플이 살아 남을 가능성이 있긴 하나, 통합된 국가 단위에서 관리가 아닌 개인이 만든 화폐가 계속 살아 남는 다고 보기에는 어렵지 않나 싶다.

 

마지막 요약 정리.

  1. 현재 가상화폐는 거래소가 현금화 해주는 것이지, 데이터 쪼가리임에는 분명하다.
  2. 나라 팔아 먹고 싶다면 가상화폐 받고 물건 열심히 해외로 팔면 된다.
  3. 묵혔다가 똥된다고 지금 재미 봤다면 얼른 팔기를 추천한다. 거래소의 돈이 떨어지는 순간 거래소 문닫는거 순식간이고 얼마나 현금화 받을지 미지수 이다.

 

가상화폐 bitcoin
태그:                     

가상화폐 bitcoin”에 대한 1,702개의 생각